2006 이글루스 Top 100을 보고...

2006 이글루스 Top 100 

글쎄, 이렇게 보면 원래부터 메이저였던 블로그들은 물론이고 평소 타 블로거와 교류를 많이 가지고 있는 블로거들이 많이 선정되었음을 알 수가 있다. 그렇게 본다면 내 블로그도 다른 분들에게 추천받을만한 여지가 충분히 있기도 하겠는데... 으음, 그렇지 못한 이유는 역시 내 역량이 부족했던 탓일까, 아니면 다른 분들에게 충분히 어필하지 못해서일까, 그런 생각이 들었다.

따라서 앞으로 블로그 운영하는 데 있어서 나름대로 반성을 많이 할 수 밖에 없다. 나는 평소 블로그를 개인적인 공간이라고만 생각했었는데 지금부터는 나 뿐만이 아닌 여러 사람들에게 어필할 수 있을 정도로 블로그를 가꾸어야 할 처지에 와 있다.

왜냐하면 블로거 문화가 이미 커뮤니티화 되어가고 있으니까. 특히 애니나 만화, 또는 피규어 같은 서브컬쳐를 중심으로 다루는 블로거들을 잘 살펴보면 다른 대규모 커뮤니티 사이트(신비로나 루리웹, 또는 타입문넷 등등)에서 활발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는 분들이 대단히 많기 때문에 당연히 그들은 커뮤니티 사이트에서의 인간관계를 개인 블로그에서도 계속 유지될 수 있기를 원하고 있다. 즉 앞에서도 말했듯이 블로그는 더 이상 개인적인 공간이 아닌 타 블로거와의 교류수단으로 이용되고 있는 것이다.

쓰다보니 말이 좀 길어졌네. 올해에는 다른 분들에게 추천받는 블로그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해 보겠다.
by 피아월드 | 2007/01/15 17:50 | 블로그 이야기 | 트랙백 | 덧글(9)
트랙백 주소 : http://piaworld12.egloos.com/tb/2938260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Commented by 반짝반짝소녀 at 2007/01/15 18:20
피아월드님~ 오랫만이요~ 너무 오랫만에 찾아와서 덧글 남기기가 무지하게 어색하네요 ㅋㅋ
Commented by Sharp at 2007/01/15 20:27
서로서로 노력해요~
Commented by Guts at 2007/01/15 20:27
저도 오래간만입니다;;; 흐음 뭐니뭐니해도 그냥 본래의 모습에 충실하는게 최고의 블로거가 아닐까나요.... @ㅁ@ [←뻔한소리하기는;;]
Commented by 시북군 at 2007/01/15 21:29
거기 선정되신 분들은 이미 포털급 블로그의 경지에 달하신 분들인거 같은...(당장 아는 분들도 몇몇 보였구요.;)
Commented by 세이밥 at 2007/01/15 22:52
음 =ㅅ= 제가 아는 분은 다섯분 정도네요;
교류하는 분은.... 없네요;
Commented by 피아월드 at 2007/01/17 11:22
반짝반짝소녀//오 오랜만입니다..

Sharp//예~

Guts//동감입니다. 그냥 본래의 모습에 충실하는 게 더 좋은 거죠.

시북군//제가 함 Top 100에 올라간 블로그를 살펴보니까 게임/만화/애니를 다룬 블로그가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더군요. 그래서 이글루스에서 대세는 역시 이런 계열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.

세이밥//저도 마찬가지입니다... 제가 아는 분은 거기서 10명도 되지 않는 것 같네요.
Commented by 얼큰이 at 2007/01/17 19:04
전 그래도 역시나 마이너가 좋다는...(그래도 부러운게 인간의 섭리이려나요?^^;)
아버지 입원 후 3일간 밀린 밸리 돌기 중입니다.^^;
Commented by 秋葉 at 2007/01/19 00:09
Top 100이라 해봐야 결국 지인들끼리 맘에 드는 블로그를 뽑은 것 그 자체에 지나지 않습니다.
저 순위에 못들어간 멋진 블로거 분들이 얼마나 많은데요... 피아월드님도 그렇구요.
Commented by 피아월드 at 2007/01/19 10:52
Top 100이라 해봐야 결국 지인들끼리 맘에 드는 블로그를 뽑은 것 그 자체에 지나지 않습니다.
저 순위에 못들어간 멋진 블로거 분들이 얼마나 많은데요... 피아월드님도 그렇구요.->맞습니다. 맞구요.... 이글루스 Top 100에 올라간 블로그라고 해봤자 결국 특정 분야를 다루는 메이저 블로그들과 그 추종자들이 모여서 서로 추천해준 것에 지나지 않은 것 같네요.
※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.